입사 8월 6일..

그동안

git

html5 / css 를 주력으로 보고 있는데

내가 보는게 느린건가.. 내 능력이 부족한건가

너무너무 시간이 빨리 가고

너무너무 시간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든다..


9월 말까지 두개의 프로젝트..

하나는 영업적으로 조금 연기해야할 필요가 있고(고객사가 무리하게 일정 댕기는 중)

하나는 어찌 될거 같긴한데...


아무튼 올해 목표는 일단.. 웹 퍼블리셔 능력은 갖추고 고민해보자 ㅠ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쓸데없는 지름신 목록  (4) 2018.08.26
그림자 분신술이 필요한건가..  (2) 2018.08.22
갑자기 가을  (0) 2018.08.16
출근길 소확행  (0) 2018.08.07
퇴근하니.. 8시..  (2) 2018.08.06
내일 첫 출근  (6) 2018.08.0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오오 웹퍼블리셔~~~

    2018.08.23 15: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우클릭 드래그 해서 선택하고 축소하는데 너무 버벅거려서 미쳐버린 1인


1. Surface Pro 2를 지른다(응?) 유일한 와콤펜 사용

2. 걍 마음을 비우고 Pro 3로 돌아온다(무거운 어댑터와 함께)

3. 미친척 펜만 들고가서 하이마트에서 Pro 4를 써보고 고민한다(사줭!!!!)

4. 공책이 최고이니라~ (그럴순없지!)



그나저나 웹 브라우저는 잘 도는데 성능 차이 많이 나는게..

부동소수점 때문이려나? 라는 생각이 든다.


원노트에서 선택영역 내에 그어진 선이 포함되냐 안되냐 연산을 해야 하는데

글 쓰고 하는건 별 문제 없고 선택만 그런걸 봐서는...?


+

win10용 원노트를 써보니 상당히 가볍게 잘 작동한다.

멀티터치로 줌인/아웃도 되고.. 결론은.. office 365 구매해서 연동해서 쓰는건가?

흐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역시..
    아톰은 안되겠군요. ㅋ

    2018.08.20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른 작업은 크게 문제가 없는데
      유난히 원노트가 버벅대서 짜증나네요 ㅠㅠ

      2018.08.20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데스크탑용 어플 깔고하니 편하네


일단 백업은 필요없고

Google 드라이브 동기화로

특정 폴더 하나를 구글 드라이브에 만들고

그것만 동기화 하니 완전 편함


(처음에 내 컴퓨터라고 해서 백업인지 모르고 하다가 이상한데 저장되고 동기화 잘 안되서 고민했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80x800 해상도에 500ANSI(최대)

스펙상 3만 시간 LED 조명


[링크 : http://www.10x10.co.kr/shopping/category_prd.asp?itemid=1151455]



회사에 굴러 다니는게 있어서 제품명 검색해보니 탐나네..

나중에 중고로 사서 집에다가 설치하고

누워서 천장에다 볼까? ㅋㅋ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격대가 꽤 나가지 않나요?
    미니빔 한번 빌려서 사용했었는데 아이들은 좋아하더라고요. ^^

    2018.08.20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중고로 반값정도 까진 떨어졌더라구요 ㅋㅋ
      일단은 가지고는 싶었는데 과거 빔 프로젝터는 크기나 램프 교환이 부담이었는데 DLP 방식되면서 길어져서 마음은 편하네요

      2018.08.20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 조만간 지르시겠군요. ㅋㅋ

      2018.08.20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 일단 지름 순위 2순위 입니다
      0순위는 xbox 키넥트 혹은 스위치
      1순위는 TV? ㅋㅋㅋ

      2018.08.20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출근길 교차로

찌는 듯한 햇살을 피할데가 없어서 표지판 기둥에 숨었다.


SAMSUNG | SHV-E25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472sec | F/2.6 | 0.00 EV | 3.7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7 09:13:06


'개소리 왈왈 > 사진과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eos r  (2) 2018.09.19
태양이 싫어  (2) 2018.08.17
옥수수, 그리고 무궁화  (0) 2018.08.04
먹방 느낌의 사진  (2) 2018.08.04
영월 밤하늘 은하수  (0) 2018.08.03
어제자 배달 숭어회  (0) 2018.08.0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래도 어제 오후부터는 시원하지 않아요?
    오늘 출근때 땀 안흘리고 출근하니까 좋던데요. ^^

    2018.08.17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제 오후에는 그래도 더웠는데 저녁부터 선선해져서 드디어 에어컨을 안켜고 잤습니다! ㅋㅋ

      2018.08.17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일단 조금 써본걸로는 miix 320 펜의 승리

둘다 액티브 펜이고 AAAA 건전지 들어가는건 같은데 표면 처리가 달라서 펜 자체는 서피스 펜이 나은듯


SAMSUNG | SHV-E25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7 10:47:59


서피스 펜

은색의 까끌까끌한 표면(미끌리지 않아서 좋음)

버튼이 가끔 눌려서 안빠질때 있음

뒤에 탑 버튼이 있어서 설정 방법이 더 있음(용도는 고민을 해봐야 함 + 블투 있어야 함)


레노버 miix 320 펜

무광 검정에 빨간 포인트라 이쁨

미끄러움. 잡고 쓰기 조금 불편

확실히 호버가 조금 더 길어진 느낌

버튼 누르기가 미끄러움이랑 합쳐져서 조금 난해함. 촉감이라도 조금 달랐으면

은근 miix320에 붙여둘데가 마땅찮음

미묘하게 펜 자체가 두껍게 느껴짐




결론 : 걍 miix 320 + 액티브 펜을 쓰지 서피스 프로 3 + 액티브 펜은 안쓸지도? 


+

miix 320의 펜은 서피스 펜과 달리 펜 사용시 터치 입력 하지 않음을 켜지 않아도 상당히 안정적으로 작동한다.

역시.. wacom이 우주제일!!!! 인건가?

'개소리 왈왈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드라이브 동기화  (0) 2018.08.18
LG 미니빔 PB63G  (4) 2018.08.17
서피스 프로 3 펜(n-trig) vs miix 320 펜(wacom)  (2) 2018.08.17
서피스 발열 관련 레지스트리  (0) 2018.08.15
서피스 프로 3와 miix 320  (4) 2018.08.14
와콤 AES / EMR  (0) 2018.08.0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피스 완전 부럽네요.

    2018.08.17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것도 아닌데요 머 ㅋㅋ
      회사에 두대 놓고 쓰고 있는데
      원노트를 어떻게 공유해서 써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ㅠㅠ

      2018.08.17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저녁이 되니 선선해졌다.


말복이라더니

더위가 잡아먹혔나 보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쓸데없는 지름신 목록  (4) 2018.08.26
그림자 분신술이 필요한건가..  (2) 2018.08.22
갑자기 가을  (0) 2018.08.16
출근길 소확행  (0) 2018.08.07
퇴근하니.. 8시..  (2) 2018.08.06
내일 첫 출근  (6) 2018.08.0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피스 3인데 외부온도 35도에서 하니 손대기 힘들정도로 뜨거워지는 바람에

발열 문제로 손을 보려는데


찾아보니 레지스트리 건드려서 전원관리를 수동으로 하여

최대/최소 클럭을 수동으로 지정할 수 있게 하는게 있어서 해보았는데..


문제는 전원 버튼을 이용해서 절전 모드로 들어가면 깨어나질 못해서 콜드 부팅이 매번 발생하고 있다는 것..

이 문제를 찾아봐도 딱히 보이지 않고 이래저래 발열 잡기는 힘들려나?


[링크 : https://cheese0409.blog.me/220108244231]

[링크 : https://www.clien.net/service/board/lecture/8955849]

[링크 : http://www.sapphosound.com/archives/1663]

'개소리 왈왈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LG 미니빔 PB63G  (4) 2018.08.17
서피스 프로 3 펜(n-trig) vs miix 320 펜(wacom)  (2) 2018.08.17
서피스 발열 관련 레지스트리  (0) 2018.08.15
서피스 프로 3와 miix 320  (4) 2018.08.14
와콤 AES / EMR  (0) 2018.08.08
transcend USB3.0 SD 리더  (0) 2018.08.0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회사에 둘다 있어서 하나씩 셋팅해서 써보는 중인데

miix 320은 아직 펜을 써보지 못해서 모르겠음


SAMSUNG | SHV-E25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4 15:38:07

SAMSUNG | SHV-E25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4 15:39:53



서피스 프로 3는 n-trig 꺼라 그런가 먼가 2% 부족한 느낌 (호버 기능)

반대로.. 서피스 프로에서 터치를 일시적으로 죽이고 펜만으로 쓰면 어떨까 싶은데

옵션은 좀 찾아봐야 할 것 같다.


miix 320은 atom-x5라 성능은 좀 떨어지지만 vscode 정도는 돌려내는 것 같고

wacom AES 기반이라 조금 나은 퍼포먼스를 기대하긴 하지만


일단 아직 펜이 없는 관계로 쓰던분에게 언넝 돌려달라고 하고 받은 다음에 셋팅하고 써봐야 알 듯.



결론 : 서피스 프로 3는 조금.. 기대 이하

(발열 심함, 펜이 조금 별로, 펜+터치 의 미묘한 상황, 펜 드래그와 화면 스크롤 충돌 등등)


사족 1. 서피스 프로 4를 하이마트에서 만져보고 펜!!! 이라는 생각이었는데

막상 서피스 프로 3꺼 해보니 흐음..라는 느낌


사족 2. 서피스 프로 3는 본체 + 서피스 펜 + 블투 마우스 + 블투 키보드 커버 인데 나쁘지 않은 듯

커버는 키보드 커버가 아니라 키보드 커버를 접어서 세우는 스탠드라 임의로 조정가능해서 좋음


사족 3. 일단 화면 터치 끄는건 발견.. 귀찮네..

[링크 : https://support.lenovo.com/kr/ko/solutions/ht502617]


사족 4. n-trig가 호버 거리가 짧다는데 거기서 오는 번거로움 하나와 윈도우 펜 UI 시나리오의 미비인듯?

(우클릭하고 메뉴 고르다가 호버 범위에서 벗어났다 들어오면 우클릭한게 사라짐)

'개소리 왈왈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피스 프로 3 펜(n-trig) vs miix 320 펜(wacom)  (2) 2018.08.17
서피스 발열 관련 레지스트리  (0) 2018.08.15
서피스 프로 3와 miix 320  (4) 2018.08.14
와콤 AES / EMR  (0) 2018.08.08
transcend USB3.0 SD 리더  (0) 2018.08.02
lg xnote p430 수리  (4) 2018.07.2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기대이하 느껴보고 싶다. ㅜㅜ

    2018.08.17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개소리 왈왈/독서2018.08.11 08:06

이직에 휴가에 책 읽을 시간이 안되서 3주 못갔다가

애 걷게 할겸 도서관을 갔더니

로테이션 되어서 전에 있던 사서분들이 전부 바뀌었다.


먼가 연락도 없이(?) 사라져서 아쉽기도 하고

자주 못가서 인사도 못해서 아쉽기도 하고

이런저런 미묘한 감정속에 개발책 두권 빌려옴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