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리 왈왈/육아관련 주저리'에 해당되는 글 209건

  1. 2020.08.07 오늘의 당근
  2. 2020.08.06 간만에 외출?
  3. 2020.08.05 어느덧 반년
  4. 2020.08.03 비피해는 없지만 ..
  5. 2020.07.21 TV 셋팅 완료
  6. 2020.07.20 VTR 주워옴
  7. 2020.07.11 텀블러 찾음. 간만에 핸들 장착
  8. 2020.07.10 으악 내 텀블러 ㅠㅠ
  9. 2020.07.09 구직이라는 마법의 말
  10. 2020.07.08 정신은 없는데 특별한 일은 없던 날

이걸 개당 3만원에 중고로 사옴

2개 샀는데 조금도 할인을 안해주시는 판매자님 ㅠㅠ

 

[링크 : http://itempage3.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B590638617]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당근  (0) 2020.08.07
간만에 외출?  (0) 2020.08.06
어느덧 반년  (0) 2020.08.05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료분양하러 부품들 들고 간만애 우체국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당근  (0) 2020.08.07
간만에 외출?  (0) 2020.08.06
어느덧 반년  (0) 2020.08.05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 부터 쉬었으니 반년인가?

시간만 잘가고.. 한 건 없고 시간만 훅훅 지나가네..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당근  (0) 2020.08.07
간만에 외출?  (0) 2020.08.06
어느덧 반년  (0) 2020.08.05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멀 하지 못하게 비가 계속 오니 징글징글 하다라고 밖에 말을 못하겠네

아니.. 너무 물러져서 돌아다니거나 

무언가 하는게 귀찮아 진건 아닐까? ..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외출?  (0) 2020.08.06
어느덧 반년  (0) 2020.08.05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텀블러 찾음. 간만에 핸들 장착  (0) 2020.07.1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벽 바로 뒤에 공중파 안테나 있어서 생각난김에 연결하고 셋팅하니

티비 켜면 바로 먼가 나와서 좋긴하다.

 

이제 남은건.. 외부 스피커 인가? ㅋㅋ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덧 반년  (0) 2020.08.05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텀블러 찾음. 간만에 핸들 장착  (0) 2020.07.11
으악 내 텀블러 ㅠㅠ  (0) 2020.07.10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DVD 플레이어 겸 VTR 인데

LG 모델

 

S-VHS와 Composite만 지원하는 DVD 플레이어라...

 

 

 

2006년 제품이구만..

[링크 : http://www.lge.co.kr/upload/PDF/PNZ/17521/0905071646_2_LC-6056M.BKOR_MFL56842612_ok.pdf]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텀블러 찾음. 간만에 핸들 장착  (0) 2020.07.11
으악 내 텀블러 ㅠㅠ  (0) 2020.07.10
구직이라는 마법의 말  (0) 2020.07.09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행히 의외의 장소에서 발견!

놀이터는 갔었는데 시소 사이에 잘 숨겨져 있었다고.. OTL

 

그리고 오랫만에 핸들달고

DiRTDiRT Showdown 하는데 의외로 잼나네

레이싱 보다는 상대차 박살내기에 몰입 ㅋㅋ

 

그 와중에 악당 일호는 아빠 무릎에 앉아서 상석에서 구경한다고

아빠 허벅지가 후덜덜덜 ㅠㅠ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텀블러 찾음. 간만에 핸들 장착  (0) 2020.07.11
으악 내 텀블러 ㅠㅠ  (0) 2020.07.10
구직이라는 마법의 말  (0) 2020.07.09
정신은 없는데 특별한 일은 없던 날  (0) 2020.07.0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놀이터에서 놀다가 두고왔나 기억이 안난다.

들고 나가서 마시고

애들 마시고

애들 손 싰기는것 까진 기억이 나고

들어올때 킥보드 두개 메고 텀블러 든것 까진 기억이 안나는데

그 이후에 집에 와서 애들 싰기기 까지 기억이 전부 날아갔다 ㅠㅠ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먼가 의욕을 가지다가 구직 사이트에서

공고낸걸 보고 있으면

 

와.. 저걸 할 정도면 그냥 사장하지 왜.. 라는 생각과 함께

난 왜 저정도 못하지? 라는 자괴감이 든다.

 

여전히 스스로를 포장을 못하는건지

내가 실력이 없는건지도 모르겠고

 

아니.. 포장하는것 까지를 실력이라고 한다면

원래 없는 실력에 더 실력이 없는게 되니 이래저래 우울해진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적당했다.. 라고 하면 되려나?

어떻게 하루가 지나갔는지도 모르겠지만 어떻게 하루가 끝나긴 했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