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지 차를 빌려서 배터리나 방전 시켜서

후다닥 충전하고 반납하러 가는 길에 라디오를 들었는데

굿모닝 FM장성규입니다. 일요뮤직드라마에 폭 빠져 버렸다.

 

근데 오늘 내용 자체만으로는 전여친,남친의 결혼식에서 만난

전여친의 남친, 전남친의 여친끼리 눈이 맞아버린 이야기인데

막장인듯 하면서도 무슨 상관있냐라는 느낌

 

아무튼 그 5분? 10분 못들은것 때문에

mbc mini 까지 받아서 다시 들으려고 이 시간까지 기다리다가 겨우 다시 듣네

 

그나저나 오랫만에 라디오를 들으니 좋긴 좋구나..

 

나에게 필요한건

사람의 따스함이 느껴지는 목소리였던걸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에는 출근하면서 여성 시대 들었는데 올해 프로젝트는 출근이 9시로 빨라져서 못 듣고 있네요. ㅜㅜ

    2020.01.22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헐.. 9시가 빨라진거라니 부럽습니다 ㅠㅠ
      다만 퇴근시간도 늦으실테니 ㅠㅠ

      2020.01.22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언제쯤 피곤하지 않고 개운하게 깰수 있을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직장인의 굴레를 벗어나면? ? ?

    2020.01.22 17: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크.. 근데 그게 평생 갈순 없자나요 ㅠㅠ
      짧은 한낮의 꿈 수준 이니까요 ㅠㅠ

      2020.01.22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정말로 정말로 올해는 아작내고 싶은 녀석들

 

1. python 3

[링크 : https://www.python.org/]

 

2. PyGL / PyCV

[링크 : https://sourceforge.net/projects/pycv/]

[링크 : http://pyopengl.sourceforge.net/]

 

3. DBMS 개론 및 튜닝

4. 개인 홈페이지 작성

 

4개나 되는게 욕심이 좀 많아 보이지만 DB 개론 까진 좀 아작을 내고

다음을 위해 사용할 칼로 갈아 놔야지... 안되겠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이썬을 공부하고 싶은 생각은 들어요. 안드로이드랑
    그런데 하게 되도 회사에서는 모르게... ^^

    2020.01.15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하철 출퇴근이라 저도 노력을 해보고는 있습니다.
      자차면은 시도도 못했을지도 모르겠어요.

      2020.01.15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지하철 연착이 심해서 정시 퇴근하는거랑 비슷하게 도착..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집에 도착하는 시간이 비슷해서 사무실에서 일찍 벗어났다는 것만으로도 저는 좋던데요. ^^

    2020.01.08 1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애들이 키즈카페 3시간씩 놀았다고..

아내도 힘들어서 일찍들어오길 바라지만.. 내가 일찍 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 후..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먼가 새롭다라는 느낌이 없는건 이제 늙어서 인가?

어느 순간부터인가 올해의 할일이라고

작심삼일이 되더라도 계획을 세우는 일이 없어진 것 같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 2020년..

원더키디!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심장이 뛰는 느낌.. 좋지만은 않다..

어디서 부하가 걸려서 콩콩콩 뛰는 느낌..

고혈압이 강하게 온건가.. 스트레스로 인해서 그러는걸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 맞은편에 있는 좀 규모가 있던 문구였는데

어라.. 문을 닫았네?

그리고 전에 한번 먹었던 참치집도 문을 닫았네?

 

한건물에 두개나 거의 동시에 문을 닫았다는 사실이 서글프게 느껴진다.

자영업자들의 겨울인것인가.. 이 쪽 지역이 무덤인 것인가..

 

이제 볼펜사러 어딜 가야하나...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한해가 끝나는구나  (0) 2019.12.31
가슴도 콩닥콩닥  (0) 2019.12.29
먼가 살게 있어서 문구점을 다녀왔는데..  (6) 2019.12.20
나를 위한 주문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는 힘"  (0) 2019.12.18
이틀만의 퇴근  (2) 2019.12.13
89.5!  (0) 2019.12.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구점은 오프라인에 좀 있어야 된다고 보는데 온라인이 가격이 저렴하다고 해도 택배비때문에 오히려 더 비싸게 구매하게 되버리는 경우가 많네요. ㅡㅡ;

    2019.12.20 15: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배송비 따져보면 그게 그거인지라
      가끔은 오프라인에서 사는데 오프매장이 사라지니 좀 당황스러워요 ㅠㅠ

      2019.12.20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2. Draco

    요즘은 다이소가 문구점 역할을 빼앗고, 동네 문구점은 학교 준비물이나 장난감 판매 쪽에 집중하더라구요

    2019.12.20 17:57 [ ADDR : EDIT/ DEL : REPLY ]
    • 회사 근처에는 다이소가 없는것 같네요.
      확실히 천원짜리다 보니 문구점을 많이 빼앗고. 카드도 되고 불편도 없으니 상대가 안된다고 생각이 됩니다.

      2019.12.20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3.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2019.12.23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리 크리스마스 입니다 ^^
      행복한 성탄되세요~

      전 웬지 야근. 철야. 특근의 스멜이 납니다 ㅠㅠ

      2019.12.23 02:56 신고 [ ADDR : EDIT/ DEL ]

어쩌면 약을 처방해주면서 했던 약의 효능은

약의 효능이 아닌

나에게 해주는 주문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출근하면서도 조금씩 심장이 조여오는 느낌이 왔지만

그때마다 나에게 한 말

"한 걸음을 내딛을수 있도록 도와주는 약을 먹었잖아. 한 걸음만 더 내딛자"

 

그 별거 아닐지도 모르는 "한 걸음"이 이제 나에게 주문이 되어

다시 앞으로 걸어 나갈수 있는 힘이 되길..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도 콩닥콩닥  (0) 2019.12.29
먼가 살게 있어서 문구점을 다녀왔는데..  (6) 2019.12.20
나를 위한 주문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는 힘"  (0) 2019.12.18
이틀만의 퇴근  (2) 2019.12.13
89.5!  (0) 2019.12.12
dead dead line  (0) 2019.12.1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