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심심해서(?) 2cpu 장터 들락날락 하고 있으니

또 다시 병이 도진다.



쓸모도 없는데 좀 싼 xeon 듀얼이나 쿼드 랙 타입 서버, SAS 와 10GbE나 SAN 구축하기?


언제나 그래왔듯 장비에 대한 욕심은 많은데

프로그램 개발자이다 보니

운영이나 장비 구축에 빠지면 본업보다 더 빠지게 되는데

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더 빠지는 걸지도 모르겠다.



이번달에도

서버 재구축 부터(데이터를 약간 손실했지만.. -_ㅠ)

VM 이전

웹 서비스 운영 및

홈페이지 제작


원래 해야할 프로그램 작성에서 벗어나니 오히려 더 신나는 듯



서버는 갖고 싶고 가지고 놀고 싶은데

정작 회사에서도 시끄럽고 덥고 하는 일도 없이 전기 먹는 다는 이유로

가장 성능 좋은 서버 하나로 몰아버리고 다 꺼버린 상황에서


집에서는 그래픽 카드 뽑아 버리고 내장 그래픽으로 듀얼 모니터만 쓰는 상황에서

무슨 욕심을 부리냐 마는..


사람 욕심이 어쩔수 없는걸려나?




+

뜬금없이 지름신이 물려쳐진 이유


1. 회사에서 i3 급이라고 쓰레기 취급하고 있는 서버(E5-2407 v2)가 있음 (물론 나만 그런 취급)

2. 맥프로 3.1 (2008) 버전이나 5.1에서 사용할 녀석은 당연히 그거보다 구형의 xeon 인데 사야하...나?

(xeon W시리즈나 E시리즈 X시리즈) 

[링크 : https://ko.wikipedia.org/wiki/맥_프로]


E5462는 싱글 코어 기준으로 i5-2500의 절반 성능.. 

코어갯수는 동일해도 멀티코어로는 i5-2500 정도는 바르긴 하지만.. 걍 폐기물인데?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E5462-vs-Intel-Core-i5-2500]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X5482-vs-Intel-Core-i5-2500]


거의 최상급 옵션인 녀석과 맥북프로 2016년형 cpu로 추측되는 놈을 비교하니 겨우겨우 비빌정도?

그래서 의외로 오랫동안 맥프로 5.1이 살아남은건가..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X5650-vs-Intel-Core-i7-3720QM]

3. 갑자기 회사 서버가 좋아보이는 마법

4. 근데 회사에 서버가 미묘한 구성이라 무언가 한쪽으로 올인해서 쓰기 애매한 구성 ㅜㅜ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래 일은 재미없고 취미활동이 좋은거죠.
    저도 개발 자체를 좋아하던 사람인데 지금은 너무 하기 싫어요. ㅜㅜ
    개발 관련 업무도 싫고... ㅠㅠ

    2019.03.21 15: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개발이 하기 싫은 슈퍼 개발자셨군요! ㅋㅋㅋ

      아무튼 요즘에 지르고 싶은게 조금 생겼습니다 ㅠㅠ
      막상 쓸데도 없어서 문제지만 말이죠..

      2019.03.21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 못 해서 하기 싫다고 생각합니다. ㅡㅡ

      2019.03.22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지하철에 한동안 안가서 방송이 나중에야 나오는데

7호선 수락산역 터널에서 탈선사고 났다고


부랴부랴 인터넷 검색하니 트윗으로 하나 뜬거 발견


아무튼 환승 전역에서 멈춰서 다른거 타고 가라는데

다리 상태가 안좋아서 환승도 못하니 그냥 버팅기고 있었고

5분 정도 대기후에 출발 해서 무사히 도착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버 4개가 있는데 하나로 몰빵하고

(1. 서비스 돌리는 것도 없는데 쓸데없이 분산되서

2. 하드가 부족해서. 서버가 3대가 2.5인치 하드랙인데 16개 디스크 뿐임

3. 예산 문제로 하드 고장난다고 해서 바로 대응이 될 것 같지도 않아 예비 디스크를 확보해야 함)


RAID0의 악몽을 걷어내기 위해서 

SSD * 2 RAID1

SAS 10k 1.2T * 6 RAID6로 구성


이전에 SAS 10k 1.2% * 4 RAID5 에서 경험한 걸로는

VM 여러개의 IOPs를 처리하기에는 무리! 그렇기에 SSD로 일단은 VM을 때려박자라는 결론을 내리고

몇번의 서버 이전끝에 겨우겨우 한 단락을 지은 것 같다.


이제 남은건..

svn / smb / vm(git, db) 전체 백업과 증가분 백업을 수행할 백업 서버 구성 및 운영과

UPS 사주세요 잉잉잉 인가?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 지원하지 않는 녀석인데 8코어로 떠서 보니 2CPU 시스템이었군..

[링크 : https://ark.intel.com/.../intel-xeon-processor-e5-2407-10m-cache-2-20-ghz-6-40-gt-s-intel-qpi.html]]


근데 i5-2500 대비 절반의 성능이고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E5-2407-vs-Intel-Core-i5-2500]


Q6600 보단 낫고 E8400 이랑 비슷한 성능..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E5-2407-vs-Intel-Core2-Duo-E8400]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E5-2407-vs-Intel-Core2-Quad-Q6600]]


도대체 머하는데 써먹을까.. 미묘하게 전기 아깝네?

로그보니 80~90W정도 그냥 먹으시는 중..(80W * 24 * 30 = 57.6kW/월 끄응..)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느낌은 화요일쯤 되는데..

벌써 목요일이라니.. -_-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은 목요일인데 금요일같은 느낌이라 좋네요. ^^
    내일 출근 안해되 되요. 파이팅!!!

    2019.02.28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어쩐지 오늘따라 딴짓하고 싶더라니... (응?)




+1

덧붙이자면 RAID0로 HDD 6개가 물린 볼륨이고

저번달 부터 먼가 쇠긁는 띠낑띠낑 하는 소리가 나서 어떤 놈인지 못 찾고 있었는데

오늘에서야 predictive failure 뜨면서 경고 수준의 알림이 울린 상황


+2

덧붙이자면 저 7번 드라이브가 누군지 고민때리다

패널을 보니 숫자 화살표로 표시되어서 어이 벙벙


+3

좀 더 덧붙이자면 7번 드라이브에 경고 주황색이 깜박깜박

-0- (아까 하던 내 고민은?!?!)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서버 밀려고 BIOS 들어가서 보는데

왜 회사 서버 전부 RAID0로 묶였나 했는데 이런 비밀이 숨겨져 있었을 줄이야..

단지. 가장 위에 Auto Configure RAID 0 가 있다는 이유였냐?!!!?

이 mi 친 놈들 -_-



[링크 : https://youtu.be/sC3hhoj-huo?t=64]

[링크 : https://www.dell.com/.../documents~esupport-qrl-perc-autoconfig-raid0-en-v1.aspx]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이 훅훅 가는구만  (2) 2019.02.21
히이이이익 결국!!!!  (0) 2019.02.19
RAID0의 비밀이 풀렸다!  (0) 2019.02.12
기술의 이해없이 기술을 이용하는 시대  (3) 2019.01.31
퇴직금... 후...  (2) 2019.01.23
서버 설정 완.. 료?  (0) 2019.01.2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구세대인가 아니면 시대를 잘 못 살고 있는 건가.

13년 즘 되는 경력에서 회의가 찾아왔다.


경력이 적은 젊은 사람들이

프로그래밍 문법의 이해나 기술에 대한 이해 없이

코드를 복사하고 수정하여 사용함으로서 기술을 사용하는 것


내 입장으로는 이해없이 사용한다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면서도

내 인생 자체를 부정하는 수준의 정신적 충격이라고 해야 할까?




문득 그 연장선 상에서 C와 C++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는데

머랄까.. 객체지향이라는 것 자체가 다른것을 몰라도 되고 자신의 것만 제대로 돌아가면 되는 개념이었는데

어째.. 요즘에 와서는

잘 되는거라고 가정하고 그냥 쓰기만 하면된다는 방향으로 잘못 사용되어지고 있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잘만들어진 기술이 시대를, 그리고 앞으로의 기술을 망치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드는건 왜일까..



+

역설적이게도 딥러닝을 통한 학습이 학습이냐, 지능이냐와 같은 문제가 아닐까 싶기도 생각된다.

모방을 통해 수정하면서 쓰는법을 익힌다면

그것 자체가 기술을 이해한걸로 봐야 하는건 아닐까?



근데.. 반대로 내가 해온건 그렇다면.. 그른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이이이익 결국!!!!  (0) 2019.02.19
RAID0의 비밀이 풀렸다!  (0) 2019.02.12
기술의 이해없이 기술을 이용하는 시대  (3) 2019.01.31
퇴직금... 후...  (2) 2019.01.23
서버 설정 완.. 료?  (0) 2019.01.22
회사 이사 완...료?  (2) 2019.01.2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해 없이 사용해서 죄송합니다. ^^;

    2019.02.01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초개발자라서 다 아시잖아요!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수준이 아니라
      그냥 코드란 복붙해서 돌아만 가면 된다 이런 느낌이랄까요.

      2019.02.01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 응? 뭔가 잘 못 알고 계신 것 같아요.
      저 개발 못합니다. ^^;;;;

      2019.02.01 13:30 신고 [ ADDR : EDIT/ DEL ]

오늘 소득공제 하는데 7월 말까지로 되어있어서

어떻게 보면 딱 반년 지났는데


10% 정도 딱 한번 주고는 소식이 없어서

그래도 믿고 기다리려고 했는데 통수 맞은 듯..



아무튼 내일이라도 어서 노동부 신고해야지.. 후...

슬프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ID0의 비밀이 풀렸다!  (0) 2019.02.12
기술의 이해없이 기술을 이용하는 시대  (3) 2019.01.31
퇴직금... 후...  (2) 2019.01.23
서버 설정 완.. 료?  (0) 2019.01.22
회사 이사 완...료?  (2) 2019.01.21
돈이 문제로다..  (2) 2019.01.06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전 회사랑 안좋게 끝나신건가요?
    능력자도 이런 문제는 어쩔 수 없나봅니다. ㅡㅡ;

    2019.01.24 1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회사가 망할 징조가 보여서 관두긴 했고, 개인적으로는 더이상 스스로의 성장에 도움이 안되서 그만둔거라
      나쁘게 끝난거라고 할 순 없지만
      퇴직금으로 인해서 점점 나빠지고 있네요 ㅠㅠ

      2019.01.24 12:37 신고 [ ADDR : EDIT/ DEL ]

인수인계 자료라던가(동기화 안된)

관리 자료 하나도 없어서 일일이 하나하나 다시 조사하고 작성하는 중..


일단 오늘은 서버 랙 선 정리 완료!

먼가 정리 하면서 소리가 심상찮은 하드가 있었는데

한번 모니터링 해보고 RAID 핫스왑해야 할지도.. ㅠㅠ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술의 이해없이 기술을 이용하는 시대  (3) 2019.01.31
퇴직금... 후...  (2) 2019.01.23
서버 설정 완.. 료?  (0) 2019.01.22
회사 이사 완...료?  (2) 2019.01.21
돈이 문제로다..  (2) 2019.01.06
아.. 돈 없을땐 꼭 지르고 싶냐..  (4) 2019.01.0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