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진심으로 모든 것을 남/녀 분리해서 해야할 시대가 온 듯.

무죄추정의 원칙은 무시당하고, 일관된 증언으로 처벌받는 시대라니..

그것 자체가 얼마나 무시무시한 예외조항이 되는질 모르는 지인의 만세에 기가찼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191212110344673] 대법, '곰탕집 성추행' 유죄 확정.."진술 일관돼"

 

어릴때는 12.12 군사혁명이라고 배웠던거 같은데 언젠가 부터 군사정변으로 이름이 바뀐것 같다.

쿠데타가 용인될 수 없지만, 그 당시에는 왜 군사혁명으로 불렸을까?

[링크 : https://news.v.daum.net/v/20191212124133820] 12·12사태 40년..'무릎꿇은 전두환' 동상 광화문 등장

 

요즘 내 근무시간? 얼마인지 모르겠다. 출퇴근이 긴 내 죄라면 죄지만..

아무튼 가끔은 그냥 아 이렇게 쓰러지고 거품물고 병원 실려가면 좀 편해질까 싶어지는건 위험 신호 같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191212104814014] 남편의 과로죽음, 남들은 '왜 그걸 몰랐냐' 묻는다

 

 

나이가 점점 들어갈수록 이직을 고려하기 힘들어지는 이유..

코앞이 40이라 그런가 너무 와닫는다. 지금만큼의 급여를 포기하고 다른데로 가야하거나

신입임금으로 가야하는데 그러기에는 가족부양이 무리니까..

스트레스 받더라도 버티고 미쳐가는 수 밖에 없는 구조적 현실..

최저임금 올라봤자 경력직에는 영향을 못미치는게 현실

노인일자리, 청년 일자리 지원은 있는데 정작 열심히 생명을 갂아가며 돈 버는 사람들에게는 아무것도 없다.

[링크 : https://news.v.daum.net/v/20191212052506944] "재취업요? 알바로 버티죠"..밀려난 40대 갈 곳이 없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 지난달에 지하철에서 기절했었는데 그냥 집에 갔습니다.
    다행이 같이 퇴근하는 일행이 있어서 다행이었지 큰일날 뻔 했죠. ^^;;;;

    2019.12.13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헛.. 건강조심하세요.
      전 이미 글러먹었....
      정신과 상담 받으러 가봐야 할거 같은데 돈이 걱정이네요 흑..

      2019.12.13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 헉~ 상담까지 생각하실 정도에요?
      뭔가 활동적인 취미를 하나 가져보심이? ? ?

      2019.12.14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 회사근처 병원까지 알아놓은 상황이라 언제든 가려고 준비중이죠
      돈만되면.. 흑 ㅠㅠ

      지금은 좀 레벨이 낮아지긴 했는데 확실히 해결된 게 아니라 이래저래 고민중입니다.

      원인이 사라지지 않는 이상 해결될리가 없으니까요

      2019.12.14 18:4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