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척분이 돌아가셨다.

나와 동갑내기 두 남자의 가장이고


나의 아버지 또래가 돌아가실때가 되었다는건

곧 그게 나에게도 다가올 일이라는 사실



학교 친구들의 부모님이 돌아가신것 보다

친척 부모님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그렇게 더 와닫는걸까..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의 죽음  (2) 2018.10.14
명절 증후근?  (2) 2018.09.23
물티슈 난리났네  (2) 2018.09.21
오늘의 기부(?)  (0) 2018.09.14
육아휴직 서글프네  (4) 2018.09.10
에어컨 필터구매  (2) 2018.09.0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제 어느덧 저도 두아이의 아빠이고 한 집안의 가장이니
    그만큼 나이를 먹었다는 걸 인정해야겠지요.

    2018.10.15 14: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