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찍히 밤새서 했는데 어떠한 보람찬 결과가 나오면 좋겠지만

 

돌아오는 결과는 다시라는 기약없는 이야기와

자존심 도둑들과의 멘탈 탈탈탈 뿐

 

도대체 내가 이걸 왜 하고 앉았나 싶기도 하고

도대체 멀 원하는건지도 모르는걸 만들려고 하니 더 미치는것 같기도 하고..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틀만의 퇴근  (2) 2019.12.13
89.5!  (0) 2019.12.12
dead dead line  (0) 2019.12.11
우왕 신기한 것 (강박증인가...)  (4) 2019.12.10
근로복지넷 근로자지원프로그램(EAP)  (2) 2019.12.10
그래 강하게 크는 기회라고 생각하자  (0) 2019.12.0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대체 요즘 뭘 하시는 건지 궁금하네요.
    SI는 아니라고 하셨던 거 같은데요 ㅡㅡ

    2019.12.14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