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만 잘간다 -_ㅠ

먼가 색다른거 하는게 없다 보니 적을것도 없어서 허전한데

그와 반대로 미친듯이 바쁜건 왜일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 출근 + 야근  (0) 2023.01.14
야근의 시작인가  (0) 2023.01.12
피곤  (0) 2023.01.10
23년!  (0) 2023.01.01
오픈소스의 몰락? 공급망 공격  (0) 2022.12.2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