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이라 거의 반년만에 겨우 장모님댁에 갔더니 숯불에 고기를 구워먹자고 하신다.

 

생각보다 숯을 너무 많이 남아서

 

가족들이 다 들어간 시간에 은은한 붉은 빛을 보면서 홀린듯이 카메라를 챙겨오게 된다.

 

 

불꽃이 날리면 더 멋지겠다 싶어서 연속으로 찍어 보지만 건진건 몇 개 없다.

 

 

나 역시 이렇게 활활 불타고 있으면 좋으련만

 

이제는 하얗게 재만 남아버린 상태인가.. (회사일이라서 그런걸지도..)

 

'개소리 왈왈 > 사진과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숯불. 불꽃  (0) 2020.01.27
네이트온 휴면계정 전환  (0) 2020.01.25
두번째로 볼펜 다 씀  (0) 2019.12.19
22mm 렌즈 사형선고  (2) 2019.12.09
11월 11일 11시 11분  (4) 2019.11.28
카카오 지네(?)  (8) 2018.12.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