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약을 처방해주면서 했던 약의 효능은

약의 효능이 아닌

나에게 해주는 주문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출근하면서도 조금씩 심장이 조여오는 느낌이 왔지만

그때마다 나에게 한 말

"한 걸음을 내딛을수 있도록 도와주는 약을 먹었잖아. 한 걸음만 더 내딛자"

 

그 별거 아닐지도 모르는 "한 걸음"이 이제 나에게 주문이 되어

다시 앞으로 걸어 나갈수 있는 힘이 되길..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도 콩닥콩닥  (0) 2019.12.29
먼가 살게 있어서 문구점을 다녀왔는데..  (6) 2019.12.20
나를 위한 주문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는 힘"  (0) 2019.12.18
오랫만에 일찍 기...절?  (0) 2019.12.14
이틀만의 퇴근  (2) 2019.12.13
89.5!  (0) 2019.12.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