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죽음이 갑작스럽지 않을리가 없겠지만

구하라가 자택에서 자살한채 발견되었다고 한다. 설리 자살로 부터 42일..

[링크 : https://news.v.daum.net/v/20191124200203213]

 

불과 한달 전만 해도 조금은 진지하게 탈출구. 도피방법으로

예전에는 선택지로도 올려놓지 않았을 자살을 올려 놓았을 정도로 정신적으로 궁지에 몰려있다.

저런 자살 기사들을 보면서 나 스스로 전염되지 않을까 걱정이 되긴 한다...

 

아무튼 자살이라는건.. 미련하다.

자살할 정도면 독하다.

자살할 용기로 살면 될 걸 왜 죽냐

이런 말들을 많이 듣게 되는데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자살을 하는 거다 라고 반박을 하곤 한다.

정말 그정도 까지 궁지에 몰렸기 때문에

다른게 보이지 않고 그 모든걸 포기할 정도로 절박하기에

그리고 말로 표현할 수 없기 때문에

죽음이라는 행동으로 자신의 의사를 강렬하게 표현하는 것일 텐데..

 

스스로 그런 밑바닥 까지 가라앉아보지 않았기 때문인걸까

아니면 그렇게 밑바닥에 항상 있었기 때문에 쉽게 이야기 하는걸까?

 

 

+

문득 자살에 대하여 찾아보다가

만성피로가 아닌 우울증일지도 모른다는 최신글을 따라가보니 나의 상태가 우울증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의욕도 없고 식욕도 없고

안아픈데가 없고. 이전에 있지 않았던 수 많은 이상 증상들이 나타나고 있고

나 스스로가 자신을 잃었기에 결정을 하지 못해 우유부단해 지고 있다.

무엇을 해도 재미있을 것 같지 않은 현재 내 상태.. 아... 우울증인가..

 

 

 

 

자살에 대한 5가지 오해와 편견

[링크 : 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1831]

 

만성피로, 사실은 우울증?

[링크 : http://www.psychiatric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17489]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무능력합니다  (0) 2019.12.03
역대급 지하철 무임환승 ㅋ  (0) 2019.12.02
자살에 대하여  (4) 2019.11.24
몸살기운.. 그리고 현타..  (0) 2019.11.24
택시 심야할증  (2) 2019.11.19
망가졌어  (2) 2019.11.19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심해야합니다. 약간의 텐션이 아니라 정말 심각하다면, 잠시 놓고, 쉬는건 (현대인에게 힘든일이지만) 어떨까요.

    2019.11.28 0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심각한데 놓을수 없는 상황이라 더 심한 상황으로 빠지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대표와의 허심탄회한 이야길르 해서 조금은 해소된 지라
      어떻게든 12월 5일까지는 버텨서 살아남아야 그 이후에 숨을 돌릴수 있는 상황이 될 것 같네요..

      내년에는 좀 숨좀 돌리고 사람도 만나고 그래야겠습니다.

      그런 의미로 내년에는 한번 뵐 수 있을까요? ^^

      2019.11.28 02:05 신고 [ ADDR : EDIT/ DEL ]
  2. 미루지 말고 전문가와 상담하세요.

    2019.12.04 12:47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야 하는데 아직도 마무리가 안되서..
      후.. 언제 마무리 되려나 모르겠습니다.

      2019.12.04 18: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