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오랫만에 타는지라
-> 읭? 자전거 열쇠 비밀번호가 머더라? -_-
    그렇게 한 10분 고민

자전거 바람이 빠져서 바람을 넣으러 갔더니
-> 읭? 자전거 집 문 닫았네 -_-
-> 공원 근처 바람 넣는 기계 고장났네 -_-
-> 학교 근처 바람 넣는 기계 들어가네 히유~

지갑을 들고 은행가서 돈을 뽑으며
-> 아! 적금 만들려는 은행의 통장이 있는데 계좌이체 할 걸!!!! OTL





결론 : 구차니의 3단 뻘짓 -_-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곳은 브라질/상파울로 입니다  (8) 2011.02.10
간수치 ALT AST  (0) 2011.02.07
적금을 만들러 갔는데...  (2) 2011.02.01
블로그 휴식  (6) 2011.01.29
보험과 농협가입 해프닝  (4) 2011.01.24
no stick, only carrot  (3) 2011.01.1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ㅋ
    저도 뻘짓이라면 고수인데 더하시군요

    2011.02.01 13:49 [ ADDR : EDIT/ DEL : REPLY ]
    • 으헝헝 이건 수면 부족이 원인인거 같아요 ㅠ.ㅠ

      아니면.. 나이 30된 후유증?! ㅋㅋㅋ

      2011.02.01 22: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