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에 아내랑 한강 따라 걸어서 닭갈비 집에 가서 밥 먹고 걸어 옴

왕복 한 6km 정도 된거 같은데 오랫만에 걸어서 그런가

내 페이스가 아닌 아내 페이스로 걸어서 체력 소비가 더 커져서 그런가

먹고와서는 쿨쿨 ㅠㅠ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넝 재취업을 해야 하나..  (2) 2020.04.06
집 근처에 코로나 확진자 발생  (0) 2020.04.03
간만에 외식  (4) 2020.03.25
실업급여 1회차 받으러 갔는데.  (0) 2020.03.24
인생의 쓴맛(?)을 본 날  (4) 2020.03.23
백수 20일(?) 결산  (0) 2020.03.1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응? 이사가신 거에요?
    한강 보이는 곳으로? ^^

    2020.03.30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