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오늘 한명 그만두었다.

이제 줄줄이 나가는 것의 시작일 듯..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루코 pace 6 II + XL 2 셋트 구매  (2) 2018.07.02
벌써 6월의 끝..  (0) 2018.06.30
퇴사들의 시작  (6) 2018.06.29
저녁이 있는 삶에 대한 생각  (4) 2018.06.26
이른(?) 여름휴가  (0) 2018.06.23
오랫만에 똥차 세대를 보네  (0) 2018.06.2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나가야 되는데..
    정말 생각대로 되는게 하나도 없네요. --^

    2018.07.02 2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