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을 먹고 입이 심심해서 마트에 먹을걸 사러갔다.

계산을 하러 갔다.
누나가 딴데서 딴짓한다 -_-

구차니 : "물주 돈내!"
악마 : "웅? 카드 안들고 왔는데?"
구차니 : "ㄱ- 리을리?"
악마 : "리을리!"
구차니 "헉쓰 ㄱ-"
악마 : "왓더?"
구차니 : "나도 안들고 왔으"
악마 : "장난치지 말구. 나 정말 안가져왔다고"
구차니 : "레알임 ㄱ-"


...



결국 구차니군이 집에가서 카드들고와서 결제함 -_-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근 하루전  (4) 2010.08.31
악! 나의 후렌치파이!  (2) 2010.08.26
아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덤앤더머 남매  (2) 2010.08.26
출근까지 열흘  (2) 2010.08.22
  (4) 2010.08.21
20의 끝자락에서  (5) 2010.08.1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멋지다 ㅋㅋㅋ 근데 초록색 글자를 말씀하시는 분은 "악마" 네 ㅋㅋ

    2010.08.28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