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를 탔다.
사람이 요즘에 많다. 방학일텐데 왜케 사람이 많은지 ㄱ-

노약자석에 아가씨가 약간의 짐을 무릎에 얹고 DMB를 보고있다.
맞은편에는 할머니께서 서계시고
그 할머니 오른쪽 대각선에도 짐도 없는 아가씨가 앉아있다.

왜 남자들은 이야기가 없냐고 할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남자들은 경로석에 앉아있지 않았고, 유독 눈에 띄었다고 하면 돌이 날아오려나?
(건장한 대한건아는 앞쪽에는 앉지않고 뒤에 앉거나 서서가는 사람밖에 없었다)

아무튼, 짐이 많거나 몸이 안좋으면 어느정도 이해하지만
그래도 DMB 본다고!!! 노약자분들 특히 소심하고 착하게 살아오셔서
차마 "이봐 젊은이 미안한데 자리좀 양보해줄수 없겠는가?" 라는 말이 떨어지지 않는
순한 노약자분들은 둘러보지도 않고, 열심히 TV 감상을 하는건 좀 아니지 않은가?

물론 일부 양보를 강요하는 미친 노친네들도 있긴 하지만
그래도 그렇게 말도 못하고 힘드시지만 서서 가시는 할아버지/할머니에게는 자리를 양보하는게 옳지 않을까?



사족0: 저~~얼대 내가 DMB 없어서 그러는거 아님! (DMB는 취향이 아니라 -ㅁ-)
사족1: 저~~얼대 내가 서서가서 그러는거 아님! (난 세정거장만 가면 내림!)
사족2: 내 노트북 소리 졸라 키우면 니네 DMB 보다 소리 더 크게 낼수 있거덩? ㄱ-
사족3: 낙인이론인가. 이상하게 요즘에 도로에서라던가 버스에서/지하철에서 밉상들은 대개 여성들이 많다 -ㅁ-
          물론 되도않은 패션의 꼴스러운 남정네들과 머리에 힘좀 주고 시발시발 대는 고삐리 머스마들도 있지만


번외편
애인과 데이트 하다가 집에 바래다주러 가는데
횡단보도에 떡하니 시즈모드 하고 신호대기를 하면서 핸드폰을 열심히 들여다 보는 차량이 있었다.
네비게이션도 있는데 왜 핸폰을 보나? 싶었는데 대략 30대 초반 정도로 보이는 아/가/씨!
뒤에 한대더 그냥 대기중이었고 그 뒤로 우회전 차량들이 있었는데 두대 덕분에 뒷차들도 시즈모드 사람들도 회피모드!
머.. 길거리에서 이상한 운전하는 사람보면 아줌마가 많다지만.. 내 눈에는 희한하게 왜 아가씨들이 더 눈에 띌까 -ㅁ-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도 늙은게야 -ㅁ-  (8) 2010.01.17
출근일기 - 20100113  (2) 2010.01.13
퇴근일기 - 20100111  (4) 2010.01.12
서버가 슬슬 죽어가는 느낌이..  (6) 2010.01.08
폭설 주의보인데.. 출근해야해?  (8) 2010.01.04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4) 2010.01.0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긍...승질나는 상황을 보셨군요 ...

    2010.01.12 14:40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즘 버스에서 없어지는 풍경들이 많죠.
    정말 보이지 않는 칸막이가 생기는 건지.
    요즘은 가방들어주는 학생들도 없을거 같은데.
    왜 있잖아요. 만원버스에서 서있는 사람 가방 들어주는 앉아있는 사람....
    요즘은 아예 가방이 안무거울레나...

    2010.01.13 02:03 [ ADDR : EDIT/ DEL : REPLY ]
    • 자발적으로 들어주면 좋겠지만, 빵셔틀도 생기는 판국에 가방셔틀까지 생기면 힘들지 않을까 싶네요 ^^;

      서로 각박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악순환이 언제쯤 선순환으로 돌아올지 말이죠...

      2010.01.13 09:40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