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 1.
아침에 아가씨 두분에 탈때 부터 신경전을 벌이면서 타는 것을 목격하였습니다.
한분은 170cm 정도에 풍채가 좀 있으셨고
다른 한분은 155cm 정도에 삐쩍 마른 분이셨죠

타자마자 가방 좀 조심하지 i18~ 하시는 마른분의 푸념을 들으면서
웬지 모를 기대감에 부풀어 올랐더랬죠~

아니나 다를까 몇개 정거장을 지나가면서, 사람들이 타게 되고
풍채가 있으신분이 한발 물러나면서 삐쩍마른분을 퍽~! 치게 되었죠

SYSTEM : 삐쩍 마른분의 분노게이지 +50

그리고 나서 풍채가 있으신분이 가방을 고쳐멘다고, 뒤로 휙~

SYSTEM : 삐쩍 마른분의 분노게이지 +50
SYSTEM : 초필살기 1회 시전 가능!!

아니나 다를까 한소리가 나오는군요 -ㅁ-!

뒤에 쫌! 조심해주세요! 계속 가방으로 치는데 아 정말 짜증나서 (궁시렁 궁시렁)
조심 쫌! 하세요!

한방에 게임 오버입니다 ^^;
역시.. 작은 고추가 매운 법이군요... (의미불명 + 먼산)


Ep 2.
잠실을 지나가는데 아침부터 병들은 병아리 아가씨를 기대게 하면서 재워주는 닭살 커플이 하나 있었더랬죠
그런데 잠실에서 그분들이 내리는 분들에게 밀려서 밖으로 나갔는데
거기서 같은 학교 친구 / 선배 / 아는 남자? 를 봤나봅니다
잘은 들리지 않았지만 아마 이랬을 것입니다~

작업남 : oo(여자 이름으로 추측됨) 탔어?

작업남의 후배 : 아니 모르겠는데요

그리고는 같은 학교 친구 / 선배 / 아는 남자?는 지하철을 타지 않고 플랫폼에서 다시 서성이기 시작하고
지하철은 떠났습니다(= 지하철에 안타고 다음번에 작업녀가 타고오길 기다리는 -ㅁ-)

고전적인 "어라? 우연히 같은 지하철 탔네?" 작업걸기 수법을 시전 중이었나봅니다.
아.. 보는 내가 눈물이 난다. 힘내게 친구(?) ㅠ.ㅠ


Ep 3.
맞은 편에는 온갖 폼을 다 잡은 삐적 마른 엣지하게 생긴 제비복과 흰색 이어폰줄이 잘 어울리지만
뜬금없는 귀걸이를 하고 있는 남자분이 서계셨습니다.

아.. 이어폰 누설 음량 제한을 두도록 법적 조치를 내려야 할텐데 라고 궁시렁대는
구차니군과는 대조적으로 너무나 폼이 나게 입고 계셨더랬죠 (별 의미없음 패스 -ㅁ-)

그리고 뒤를 돌아보니, 남자인지 여자인지 분간이 안가는 머리를 기른 삐쩍 마른 인간 사람이 서있더군요.
문득 제 3자의 입장에서 보니 참 웃긴 사람들만 한 지하철 / 한 칸에 탔다는 생각이 듭니다.

1. 온갖 폼은 다 잡고 소음공해 일으키는 소음 이어폰남 1
2. 남자인지 여자인지 정체모른 사람 인간 1
3. 머리는 덥수룩해서 주변을 두리번 거리는 남자 사람 1
4. ep 1. 에서 히스테리 부린 여자 사람 1
5. ep 1. 에서 히스테리에 당한 여자 사람 1

뭥미?!

이런 상황 몇번 겪어 본거 같은데?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꿔도 이런 꿈을 꾸냐 ㄱ-  (6) 2009.09.27
노골적으로 말하면 컴파일도 하나 제대로 못하는  (2) 2009.09.22
출근일기 - 20090921  (16) 2009.09.21
출장의 장점?  (4) 2009.09.09
나는 누구, 여기는 어디?  (2) 2009.09.02
결국 짬밥  (0) 2009.08.2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싸움은 덩치로 되는 건 아닌가 봅니다. 특히 여자분들은 말이죠.
    남자들은 우선 덩치에 기가 밀리곤 하는데. ^^

    2009.09.21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ㅎㅎ 아무튼 지하철이 조용해져서 좋았어요 ㅋㅋ

      2009.09.21 13:40 [ ADDR : EDIT/ DEL ]
  2. 출근길은 항상 재밌습니다. 물론 남 일인 경우에...
    저는 며칠전 실수로 학생한테 인사했습니다. 분해서 "너 임마, 왜이렇게 삭았어!! 선생님인줄 알고 인사했잖아!!!" 라며 막 다그쳤지만, 딱히 그녀석이 보상할 수 있는 방법도 없더군요-_- 억울하다고 "너 나한테 백번 인사해!" 할수도 없고 말이죠;;

    2009.09.21 12:25 [ ADDR : EDIT/ DEL : REPLY ]
    • 그그그그건...
      저 군대 복학하고 신입생이 한 5학번 선배인줄 알고 인사했다능... 알고보니 4학번 아래.. OTL

      2009.09.21 13:40 [ ADDR : EDIT/ DEL ]
  3. 에피소드 2는 몇번을 읽어도 이해가 잘.. 제 이해력이 무지 떨어졌나봅니다.

    2009.09.21 12:31 [ ADDR : EDIT/ DEL : REPLY ]
  4. 여자분들.. 지하철 손잡이 내려 놓으실때 조심해주시기 바랍니다. 나 맨날 그 옆에 있다가 손잡이에 이마를 강타당함..ㅠㅠ

    2009.09.21 12:54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뒷통수에 맞아본적은 있어요 ㅋㅋ
      고개돌려보니 이미 사라졌.... 미네랄!

      2009.09.21 13:41 [ ADDR : EDIT/ DEL ]
  5. 왜 이런것만 보는 거임 ㅡ.ㅡ;;

    그나저나 에피3번까지 버스인줄 안 나는 이상한건가 ㅠ.ㅠ

    2009.09.21 13:00 [ ADDR : EDIT/ DEL : REPLY ]
    • 낙시의 달인 구차니 (응?)
      전 지하철을 사랑합니다 ㅋㅋ
      버스는 여전히 멀미가 있거든요 ㅠ.ㅠ

      2009.09.21 13:41 [ ADDR : EDIT/ DEL ]
  6.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라 ? 우연히 같은 지하철 탔네 ?? ㅋㅋㅋㅋㅋㅋ
    아 웃겨요 ㅠㅠ ㅋㅋㅋㅋㅋ

    2009.09.21 14:12 [ ADDR : EDIT/ DEL : REPLY ]
  7. 2번째 이해 불가 ㅡ,.ㅡ;

    2009.09.21 23:19 [ ADDR : EDIT/ DEL : REPLY ]
    • 지하철에서 우연히 같이 탄척하려고 일부러 지하철 보내는거야 ㅋㅋ

      2009.09.22 00:36 [ ADDR : EDIT/ DEL ]
  8. ㅋㅋ..너무 재밌어요..
    하나같이 학교다닐대 버스타던 시절이 떠오르는..ㅎㅎ.

    2009.09.22 12:32 [ ADDR : EDIT/ DEL : REPLY ]
    • 버스타고 통학하던 시절도 있었는데 가장 기억나는건..
      자다가 종점간거 ㅋㅋㅋ

      돈이 없어서 걸어왔떠랬죠 ㅠ.ㅠ

      2009.09.22 13:38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