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 http://media.daum.net/society/nation/seoul/view.html?cateid=1034&newsid=20090304165553930&p=yonhap&RIGHT_ENTER=R1]

일단 뉴스를 먼저 보시고. 시작합시다? (뭘~!)


넌 얼마나 정품을 쓰냐라고 공격 들어 오신다면 저도 할말은 없습니다만,
글쎄.. 다른 사람도 아니고 불법다운로드를 받는다고 시인한 사람들이(스스로는 용기있게 자수했다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저작권을 제대로 하겠다는 원 저작권자/제작자가 밝히는데 이걸 딴지 거는건 무슨 심보일까?

뉴스에서 자극적으로, 일부 의견을 내놓은것인줄 알았는데, 달리는 리플마다 족족 악플이니
이 사태는 도대체 어떻게 생각을 해야 할까?

문득, 로마시대로 돌아 간 것 같다.
민중의 환호에 의해서 손가락이 내려가냐 올라가냐를 조마조마 하게 쳐다보고 있었을 검투사들의 심정.
어쩌면 타의에 끌려 올라가서 타인들에 의해서 자신을 평가하는게 마음에 안들지도 모르지만,
목숨이 달린일이기에 어쩔수 없이 열심히 싸우고도 목숨을 건지지 못한, 민중의 환호성에 파묻힌 생명.

다수결이란것이 항상 옳은것은 아니다.
이번 대통령선거도 그러했고,
시민의 감정에 따라 정책이 오가는 정권도 그렇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웹하드 업체에 매달 돈을 내고 있으므로, 정당한 요구라고 생각이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엄밀하게 유통구조로는 원저작권자에게 돈이 가지 않는 구조이고,
결과론적으로 원저작권자/제작자에게 한푼의 돈도 떨어지지 않는 구조이다.

그렇다면 웹하드 업체가 생기는 족족 잡아 없애야 하는 것일까?
아니면 이런 유통구조가 만들어 놓은 놈들을 잡아 없애야 하는 것일까?
아니면 이런 구조가 생기는 것을 방관해온 방관자(국민)을 잡아 없애야 하는 것일까?

어쩌면, 가장 좋은 방법은 이미 썩을대로 썩은 대한민국이 망하거나
죽을지도 모르지만 그 썩은 부위를 전부 도려내고 치료를 하는것일지도 모른다.
그렇지 않다면, 누구의 책임이냐를 따지고 있지만 말고, 하나하나 행동을 통해서 하나 둘씩
차근차근 잡아 나가면 될텐데 감정이 휩쓸려(요즘 경제가 안좋으니)

이정도 벌었음 됐지 무료로 돌려라.
돈독 올랐구나, 매스컴 타볼려고 초기에 놔두고 이제야 터트리는구나
웹하드에 돈줬음 됐지 왜 지랄이냐?

이런 소리를 엉뚱한 사람에게 해대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답답하기만 하다.
아니면

그런 소리 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생산해내는 무형의 서비스가 타인에 의해서 도용당하고
돈벌이로 전락하는데 웃으면서 그럴 자신이 있는건가?
아니면 자기는 숭고해서 모든 것을 open source 처럼 생각하는걸까?

어쩌면 open source 라는 것 조차도 open이 아닌 free 만이라고 생각하고 있는건 아니었을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제 개학이라 좀 나아지려나 했더니 그게 아니었군요.

    2009.03.05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