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써야 하는데 티스토리 점검덕에 와우하다가 늦게 자버린 구차니군.. OTL 털썩

아무튼 어제 퇴근길의 풍경은..


1. 이제 유치원 자녀가 있어 보이는 아줌마 x 2
2. 얼굴은 직딩인데 대학생 정도로 추측되는 고3에게 응원해주는 아저씨 x 1



Ep 1. 영어 동화책 고고싱~
퇴근길에 피곤에 쩔어있는데 "매우" 시끄러운 두사람.
영어가 어쩌네 저쩌네 들으면서 귀가 아픈건 일단 목소리의 크기
그래서 덕분에 무슨 이야기를 늘어 놓는지 빼놓지 않고 다 들리는데..

요약을 하자면, 아줌마 A는 영어 고급반 다니고 잘하는 편인데 막상 회화는 고급반 사람들도 잘 못한다
몇년 살다 온 사람도 중학생 수준 회화한다 이런 이야기인데.. 웬지 시끄럽게 떠드는 그 분들을 보니
밉상으로 보이는건 왜일려나?

아무튼 이야기는 진행되고, 아주머니들이신지 애들 영어 조기교육 이야기를 하는데
영어학원 다녀야 하나 말아야 하나 이런 고민을 하다가, 아줌마 A의 이야기
조기교육하면 애들이 못 따라갈수도 있고 하는 부작용이 있는데 영어로 동화읽어 주는건 괜찮아요 동화인데 어떄요~

음..대한민국에서 한글로 우리나라 아이를 기르는게 아니었던가?
왜 한국에서 태어나서 미국인으로 만들려는 걸까? 이라는 씁쓸함에

뒤에서 한소리 하고 싶었지만.. 그냥 그렇게 키워서 미쿡소 먹이고 미쿡 보내세요
내 아이는  하고 싶어할때 까지 영어 가르치지 않고 한글이나 가르칠테니요~
영어 가르칠 바에 한글이나 가르치세요, 나중에는 한글을 못해서 다들 힘들어 할테니
오히려 블루 오션이에요~ 라고 해주고 싶었다.

Ep 2. 수능보는데 기침하지마!
이제 앞에 아줌마 A가 내리고 아줌마 B만 남아 조용해진 상황
그런데 뒤에서 Winner가 시끄럽게 한다. 돌아보니.. 니 짱드셈 한 180cm 되겠네 ㄱ- 젠장
이야기는 내일 수능보는거 어떻게 하라는 이야기
커피 먹고 단거 먹고... 머 뻔한 이야기인데 이 아저씨(혹은 학생?) 역시 다 들린다 ㄱ-
그러다가 요즘 화제(!) 인 신종플루 이야기가 나오는데...
"시험장 가서 기침참어. 기침하면 플루 격리실에서 보는데, 거기는 다들 환자잖아 가면 더 위험하니까 기침 꾹 참고!"

음.. 이런 이야기 들으면서 오히려 플루 격리실에서 보는게 더 안전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웬지 모를 이기적인 이야기.. 그냥 플루 조심하고 정도면 좋지 않았을까
너무 세세하게 기침하지 말라니.. 시험보다가 기침 참으려다가 시간 지나쳐서 시험 망치면 어쩔려구(웅?)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밀레~ 공밀레~  (2) 2009.11.18
게임 개발자는 배가 불렀다?  (4) 2009.11.17
"하루늦은" 퇴근일기 - 20091111  (8) 2009.11.12
2009/09/31 -> 2009/10/31  (2) 2009.10.31
절묘한 조화  (4) 2009.10.12
적막  (0) 2009.10.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나저나 오늘이 수능일이네요.. 어쩐지 아침 출근에 춥더라. ㅎㅎ
    신종플루 때문에 공부하는 학생들도 난리군요.. 힘들겠어요

    2009.11.12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앞뒤 날씨로 봐서는 추운날이겠지만..
      보통 수능때의 추위는 아닌거 같아요 ㅋ

      2009.11.12 12:20 신고 [ ADDR : EDIT/ DEL ]
  2. 수능으로 다들 늦게 출근하느라 아침 길은 좀 더 막히더군요.
    막판 수능 기침 에피소드는 좀 씁쓸하군요.

    2009.11.12 1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출근시에는.. 어떤 아줌마가 늦게일어 나서 지각했다는 학생(?)에게 구박하는 전화가 들리더라구요 ㅋ

      솔찍히.. 격리 시험장에서 보는게 오히려 더 안전할꺼 같아요. 최소한 확진환자는 약이라도 먹었을 테니까요

      2009.11.12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3. 수능일마다 날씨가 추워지는건 참 알수 없는 일인데요.
    어제도 역시나 쌀쌀했습니다.

    어제 아침에 출근하다가 전철역에서 동네 친구의 아들을 만났습니다.
    반갑게.."어?? 너 아침일찍 어디가냐?"
    친구아들..."저 오늘 시험보러가는데요.."
    ................ㅡ,.ㅡ.... 아 오늘 수능 시험일이지???

    "그래..긴장하지 말고 시험 잘 봐라!!"
    (그러고 보니 이녀석이 고3이었군..)

    하하!

    2009.11.13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생활다큐군요...^^..
    주말 잘보내세요.

    2009.11.13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인간은 재미있어 ㅋㅋ
      인거죠 ㅎ ^^;

      그래도 지하철에서 통화는 조용히! 해야 하는데 너무 크게 말해서 내용이 다 들리는건 좀 그래요 ㅠ.ㅠ

      2009.11.14 13: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