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오랫만에 애들이랑 놀아준다고 고생했다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 애들에게 짜증만 내서 아내에게 미안하고

애들에게 미안하네...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쁘고 힘든 주말  (0) 2020.01.12
지름 배송..  (2) 2019.11.17
지름의 날  (0) 2019.11.16
둘째 열나서 아빠도 죽음  (0) 2019.10.12
렌즈 고장  (0) 2019.09.18
가족들 모두 골골골  (0) 2019.09.16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