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님 신나게 지른거 같진 않은데 미묘하게 많은 금액?

 

진공 청소기

55인치 티비

빨래 건조기

컨벡션 오븐

 

후...

내가 지르고 싶은건 점점 물건너 가는 느낌?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간의 앨범정리  (0) 2019.12.28
지름 배송..  (2) 2019.11.17
지름의 날  (0) 2019.11.16
차가 없으니 키즈카페 가기도 힘드네  (0) 2019.10.27
부모와 함께하는 어린이집  (0) 2019.10.26
둘째 열나서 아빠도 죽음  (0) 2019.10.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