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내가 왜이렇게 까지 욕 먹어가면서 이걸 해야하나 자괴감 들어. 라는 상태인데

 

프로젝트 총 책임이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전체적인 비전 뿐만 아니라

코어 모듈/로직에 대한 최소한도의 구상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 전제 자체가 잘못된걸까?

 

그래서 큰 건 하고 나면 사람들이 관두는건가 싶기도 하네.. 후..

단지 그 위기가 나에게 찾아왔을 뿐이고

 

관두기에는 돈도 없고 다른 이만큼 주는데도 없고 고민이네..

어떻게든 버티고

내년에는 좀 정신을 가다듬을수 있도록 작은 규모로만 해야 하려나..

 

아니면 처음부터 개입을 해서 올해처럼 안되게 하는게 더 나은걸려나?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멘탈 와사삭  (0) 2019.10.11
피곤..  (2) 2019.10.03
현타 거나하게 오네..  (4) 2019.09.26
체불 퇴직금 신고  (0) 2019.09.19
모니터 갯수와 집중도의 반비례 관계...?  (2) 2019.08.30
내일은 광복절..  (0) 2019.08.1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처음부터 개입 해서 문제가 없으면 다들 그렇게 하지 않을까요?
    처음부터 개입 해도 크게 달라지는 건 없더라고요. 제 경험상으로는 ㅋ

    2019.09.27 1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