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한지 1년 하고도 3개월이 지나서

그리고 나도 돈이 궁하니 너무 오래 기다려준거 아닌가 싶지만.. (너무 호구였던듯)

 

아무튼 문자로 보내놔도 답장도 없고

더 이상은 기다려줄 여유가 없으니 일단 진행

 

[링크 : https://minwon.moel.go.kr/minwon2008/index_new.do]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곤..  (2) 2019.10.03
현타 거나하게 오네..  (4) 2019.09.26
체불 퇴직금 신고  (0) 2019.09.19
추석 전날 피곤..  (2) 2019.09.12
새로운 달의 시작  (0) 2019.09.01
이번달도 끝  (0) 2019.08.3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