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때문에 길거리든 어디든

갑자기 풍겨오는 인공향료 냄새는 니코틴으로 받아들여져서

 

이제 아무런 향이 나지 않으면 담배 아닌가 민감해지는 상황..

전자담배라고 해서 공기중에 뿜은 연기에 니코틴이 하나도 없는게 아닐텐데

타르로 인해서 냄새가 안밴다고 너무 사람들의 인식이 낮아진게 아닐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기향이 싫어진다.  (2) 2019.04.17
희한하게 피곤..  (0) 2019.04.09
어라 부품들이 많네..?  (0) 2019.04.06
또 다시 돌아온 지름신..  (3) 2019.03.20
오랫만의 퇴근길 일기 - 7호선 탈선사고  (0) 2019.03.14
7호선 탈선  (0) 2019.03.1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감!

    2019.04.17 16: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흑흑 오랫만에 뵙네요 잘지내고 계시죠?
      담배가 너무 싫어요
      갈수록 전자담배 길빵 늘어나서 더 싫어요 ㅠㅠ

      2019.04.17 16:4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