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리 왈왈/독서2010.10.15 01:12
나도 늙은걸려나.
읽으면서 넌 얼마나 잘났냐? 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반박하지 못하는 나의 모습을 보며
점점 나락으로 빠트리는 책.

몸에좋은 약은 쓰다는 속담과 같이
신랄할 정도로 쓰디쓴 약과도 같은 책이다.




머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대한민국의 개발 역사는 고작 10년도 안되고, 미국의 50년 역사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지만
대한민국 개발자의 개개인의 개발능력이 떨어지는것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괜찮은 프로그램이 나오지 않는 이유는
소프트웨어는 능력보다는 문화라는 점을 콕 찍어 말해준다.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소프트하지 않고 하드한 생산직과 유사한 문화를 가지고 있고
개발자들역시 콧대만 높아지고, 윗대가리들은 무엇인지도 모른채 직감이라는 이름의 찍기에 기업의 운명을 결정짓고 있다.

제대로 된 소프트웨어 기업이라면,
무형의 자산(컨설턴트 비용, 제대로된 개발자, 코드 관리, 버그 관리 등)을 중시해야 하고
과거의 패러다임(작업시간이 길어지면 생산량도 늘어날것이라는)을 벗어나
개발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것이 주된내용이다.


[링크 : http://book.daum.net/detail/preview/list.do?bookid=DGT4808989353577]

그러니까 개발자던 관리자던 소프트웨어 업계에 몸을 담고 있는 사람이라면
속이 쓰리고 배배 꼬이겠지만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 아닐까 싶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