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무실 밖, 집 밖은 위험한 듯..

나가면 아주 그냥 땀이 줄줄줄 ㅠㅠ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 그리고 2주년  (2) 2022.09.01
니퍼, 롱노우즈 구매  (0) 2022.08.21
시간만 지나간다.  (0) 2022.07.18
상큼한 월요일. 지각 -_-  (0) 2022.07.04
회사 야유회  (0) 2022.06.2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