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이 깨져서 새벽 2시에 자고 그러니 피곤해 죽을 맛

아무튼 이제 다시 리듬을 복구 해야 할 듯..

 

언넝 취업되면 좋겠다.

요즘 시대에 이력서들을 너무많이들 내서 그런가

이력서를 내도 답장이 없네 ?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동차 에어백 경고, 클럭 스프링(스위치) 교체  (0) 2020.08.18
파인애플 코뉴어 입양  (2) 2020.08.17
피곤 개피곤  (0) 2020.08.16
곰팡이 2  (0) 2020.08.15
곰팡이  (0) 2020.08.14
오늘의 당근  (0) 2020.08.07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