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리 왈왈2008.12.11 22:15
회사에서 요즘에는 분노 게이지가 항상 만땅이다
이 사람 저 사람 불러 대는 바람에 내 일은 못하고,
그러면서 내 일이 없는 것도 아니고.

적당하게 거절하는 법을 알아야 하지만,
업무상 윗사람이라서 못한다고 할 수도 없고 이거 참...


그리고 다른 회사에서 결혼도 한 사람인데 12시 이전에 지금까지 퇴근한적이 3번도 안된다고
대단하다고 우리도 그렇게 해야 한다는 사장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씁쓸함만 느껴진다.

머 짬밥도 안되고 신입이나 경력이 안될때는 열심히 밤샘도 해가면서
하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집중도 안되는데 회사에서 남아서 하고 싶지도 않고
이래저래 딜레마가 쌓여 가면서 머리만 지끈거려 온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집중 안되는데 매달려 있는것은 시간만 죽이는겁니다.

    그 사장님..................................맘에 안드는 군요. ㅎㅎ

    2008.12.12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결혼도 하고 자식도 있는 차장이라는데 지금까지 집에 12시 이전에 들어 갔다는건 손에 꼽을 정도라는 건 정말, 애들 포기 하고 돈만 물어 오는 기러기 아빠라는 생각이 들어서 다른 의미로도 씁쓸했답니다.

      2008.12.12 09:2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