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꽤 나 오래전에 달았던 리플에 대한 리플이 달렸길래 확인하러 가봤다.
엄청난 장문이었다. [링크 : http://offree.net/entry/ROH-MooHyun-My-President-2#comment46551]

요지만 말하면, 친일파는 숙청해야만 한다라는것이다.
내가 편 논리가 마치 친일파가 자신의 존재를 희석하기 위한 논리 같다는 이야기가 곁들어져 있었다.


너무 이상적으로 생각을 하는건지 모르겠지만,
인간이 다른 인간에게 벌을 주고, 사형을 집행하고, 내가 타인보다 우월하니 내 의견이 옳다 라고 강요하는 것들
이런것들이 모두 너무나 무의미하고 우습다고까지 생각된다.

내가 보는 시점을 너무 넓혔나?


물론 대한민국에서 태어나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대한민국 국민으로
역사를 배웠다면, 일본에 대한 악감정(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강한)이 없을리가 없다.
대한민국 사람과 일본인/그리고 일본에 기생한 한국놈들 이라는 구도로는
사지를 찢어 까마귀가 파먹게 해도 속이 풀리지 않아 3대를 멸하고 싶다.
이런 치욕적인 역사에 동참을 하고, 지금에 와서는 배를 불리고 살고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들 역시(물론 친일파의 논리일지도 모르지만) 대한민국의 사람이고, 살아있는 인간으로
(인간의 조건이 있나라고 할지도 모르지만), 그리고 가족이 있는 한집의 가장으로(어머니던,아버지던) 생각을 하면
그들역시 살고자 그렇게 했을뿐이고, 단지 다른 사람들 보다 쉽게 협박에 굴했을 뿐이다.
일부에는 물론 기회로 삼아 일본인 행세를 하며 더 잘살아 보겠다고 생각을 해서 일본의 앞잡이가 되어 행동했겠지만
총부리를 들이밀며 밥내놔해서 준 소시민들 마저도 그렇다면
그들의 논리에는 친일행적을 했고, 죽어야 하지 않을까?

어떻게 보면 법의 딜레마와 비슷할수도 있겠지만, 먼가 석연찮은 느낌이 드는건 왜일까?
지금의 궁핍한(라고 느끼게 강요하는 미디어) 경제사정에 신경이 곤두서서 누군가를 적으로 만들어야 살아있을 수 있기에
이 사람들마저도 사지로 몰아갈려는 건 아닐까? 이런 생각이 든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보편적으로 사람들이 분노해하는 일에 대해서 분노하지 않으면,
동질감을 느끼지 못하고 전혀 다른 사람 혹은 적으로 생각하는게 아닐까 싶다.

가슴은 뜨겁게, 머리는 차갑게.
전투에서 이긴다고 전쟁이 승리하는 것은 아니다.

그자리에서 분노한다고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 분노한 움직임은 피를 부를뿐이다.
그리고, 다수결이 항상 옳은것도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분노한다고 해서 반드시 분노를 따라 해야하는 것도 아니다.

핑계? 핑계일수도 있다.
하지만, 분노하지 않아 보이는 사람들이 진정으로 분노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가?
분노를 삭히며 다음 대책을 세우려는 사람들에게 "우리와 같이 왜 분노하지 않냐? 너도 적이냐?" 라고 하는건
코앞의 토끼를 잡기위해 함정으로 뛰어드는 호랑이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신고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금도 만약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그 협박에 굴복하지 않을 이가 얼마나 될지 궁금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그런 행동이 정당하다는 건 당연히 아닙니다. 언제나 바른 행동에는 그만한 용기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2009.03.05 14: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강한놈이 살아남는 것이 아니라 살아남는 놈이 강한것이라는 이야기를 생각하면, 비굴하게라도 살아남는 것이(혹은 시궁창에서 굴러도 죽는 것 보다 낫다) 사람으로서의 선택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가끔은 내가 어떠한 문제를 보는 시점을 너무 멀리에서 보고 있는건 아닐까? 라는 고민을 하게 됩니다. 스스로 리더타입이 아니라고 자처를 하고는 있지만, 사건을 판단하기 위해 한발 물러서서 감정은 배제하고 정보를 우선으로 사건은 재구성해나가는 편이니 말이죠. 자칭 참모타입이긴 합니다만.. 이래저래 어디서든 좋은 소리는 듣지 못할 숙명인가 봅니다 ^^;

      2009.03.05 14: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