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지 평소보다 조금더 우울한 9월의 마지막 날이다.


2,4주 쉬는데.. 5주는 출근하고~ 1주도 출근하고...
청소는 그냥 혼자서 끄적끄적 대청소 해버리고
그리고 ... 31일이 토요일이라는 사실. 한달 가득 채운 느낌?

다음달인 10월도 1일이 일요일로 가득 채운 느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 개발자는 배가 불렀다?  (4) 2009.11.17
"하루늦은" 퇴근일기 - 20091111  (8) 2009.11.12
2009/09/31 -> 2009/10/31  (2) 2009.10.31
절묘한 조화  (4) 2009.10.12
적막  (0) 2009.10.12
일과의 싸움?  (0) 2009.10.07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9월이 아니라 10월 아닌가 ㅡ,.ㅡ 그리고 우리 칠백일여서 난 하나도 우울하지 않았는데 모니 ㅡㅡ

    2009.10.31 1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