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 댁 놀러옴 ㅋㅋ

딸래미도 좋아하고 아내도 밥맛 없던거 좀 먹고 회복한 듯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사들의 시작  (6) 2018.06.29
저녁이 있는 삶에 대한 생각  (4) 2018.06.26
이른(?) 여름휴가  (0) 2018.06.23
오랫만에 똥차 세대를 보네  (0) 2018.06.22
지방출장?  (2) 2018.06.07
피곤함..  (0) 2018.05.3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