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반이 지나갔네..

한것도 없고 이룬것도 없는데 또 0.5살이 훅~ ㅠㅠ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기권 요금 조회..(?)  (2) 2018.07.02
도루코 pace 6 II + XL 2 셋트 구매  (2) 2018.07.02
벌써 6월의 끝..  (0) 2018.06.30
퇴사들의 시작  (6) 2018.06.29
저녁이 있는 삶에 대한 생각  (2) 2018.06.26
이른(?) 여름휴가  (0) 2018.06.2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