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행인가 기사가 많이 양산되네?

아무튼 탈 코르셋에 대해서 기사가 자주 나오는데 좋게 보이지 않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1. 탈 코르셋이라는데 코르셋 입힌적이 있나? 남자가?

2. 언제는 화장은 여자 자기 만족이라더니, 왜 갑자기 남자가 만족하려고 강제 한다고 꾸밈 노동이래?

3. 탈코 까진 좋은데 왜 그걸 타인에게 강요해? 종교냐?

4. 탈코는 이전에도 홀로 할 수 있었는데 왜 이제야 다른 그런 의견들이 나오고 하냐? 주관없어?


근데 도대체 그들이 말하는 코르셋이 멀까?

그냥 자기들이 하고 싶은데 못하게 막는 사회관습적인 모든 것을 자기가 깨부술 용기는 없고

남들이 하지 말라고 하니 자기 의지로 하긴 겁나고

닫힌 커뮤니티에서 남들이 그래그래 하면서 동조하니 이제야

남자를 탓하면서 그걸 벗어날 수 있는 수동적 인간들의 페미니즘의 껍데기를 쓴 남 탓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댓글에 유머로 올라온게 가관이구만

학주가 탈코르셋.(학교에서 맨날 화장하고 치마길이 짧다고 단속하니까)


예전에 페미기사를 가장한 페미책 선전으로 언급된적이 있던것 같은 백래시라는 책이다.

솔찍히 수전 팔루디가 누군지 모르겠다만

일단 위키 상으로는 페미니스트 저널리스트 및 작가라고 한다.

Faludi's 1991 book Backlash: The Undeclared War Against American Women argued that the 1980s saw a backlash against feminism, especially due to the spread of negative stereotypes against career-minded women. 

[링크 : https://en.wikipedia.org/wiki/Susan_Faludi]


이 책은 원래 1991년 출간된 책으로, 1980년대  페미니즘에 대한 백래시에 대한 내용을 

2017년 12월 15일 번역되어 한국에 출간하게 되었다.

[링크 :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barcode=9788950973001]

[링크 : https://en.wikipedia.org/wiki/Backlash:_The_Undeclared_War_Against_American_Women]


시기적으로는 3세대 페미니즘이라고 하는데 책 내용을 보지 않았지만

아마도 2세대 페미니즘 외치던 사람들이 자신들의 운동에 방해되는 것과, 방해하는 것으로 보이는 남자들을

적대세력으로 보고 방해하는 것 모든것을 자신들은 앞으로 나아가고

그걸 막으려는 구세대로 보는 관점이 아닐까 생각된다.

(구글 번역으로 위키피디아 내용을 보니 개인보다는 3세대 페미니즘 답게,

남성 개인이 아닌 언론을 타겟으로 잡는 듯)


아무튼 책이음으로 땡겨와서 어떤 내용인지 봐야겠지만

인터넷이나 기사로 떠도는 저 망할(?) 백래시는 문맥이나 의미는 고려하지 않은채

자신들의 행동에 반발하는 모든것을 백래시로 간주하는게 아닐까 생각된다.



+

탈코르셋의 변증법, 화장이 '죄악'이던 시대도 있었다고요?

[링크 : http://v.media.daum.net/v/20180621095131351]


'탈코르셋', 시선 권력에 저항과 조롱의 반작용

[링크 : http://v.media.daum.net/v/2018062205060247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